지원하지 않은 웹브라우저의 경우 자바스크립트가 작동되지 않습니다.

> 커뮤니티 > 보도자료

 
작성일 작성일 : 2015-09-16 17:30
목록
제 40회 대한민국 전승공예대전 심사결과 발표
트랙백
 글쓴이 : 관리자
조회 조회 : 2,879  
   0910+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+심사결과+발표(본문).hwp (504.0K) [52] DATE : 2015-09-16 17:30:27
   0910+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+심사결과+발표(붙임).pdf (579.3K) [13] DATE : 2015-09-16 17:30:27

- 대통령상‘훈민정음언해본 책판 및 능화판’(박영덕) 등 총 130 작품 419점 입상 -


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(원장 최맹식)은 (사)한국중요무형문화재기능보존협회와 공동주최한 제40회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 심사 결과, 대통령상에 박영덕 씨의 ‘훈민정음언해본 책판 및 능화판’ 등 총 130 작품 419점의 입상작을 발표하였다.

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은 전통 기법으로 제작한 공예품을 일반 공모하여 전승기반이 될 만한 우수 작품을 선정해 시상․전시하는 행사이다. 중요무형문화재 보유자들의 전승 활성화를 위해 1973년에 시작된 ‘인간문화재 공예작품전시회’를 효시로 하며, 올해로 40회를 맞는다.

이번 공예대전에는 10개 분과에서 총 320 작품 852점이 접수(8.3~5.)되었으며, 1차 심사(8.10.)를 통해 130 작품 419점이 입선작 이상 수상작으로 결정되었다. 수상작은 대국민 인터넷 공람(8.11.~20.)과 전문가 현장실사(8.20.~9.4.)를 거쳐 8개 분과 10개 후보작(제1분과, 제4분과 대상작 없음)을 대상으로 본상 심사(9.7.)를 진행하였다.

심사결과 박영덕 씨가 출품한 ‘훈민정음언해본 책판 및 능화판’이 대통령상의 영예를 안았다. 전승공예대전 운영위원회는 박영덕 씨의 작품에 대해 “산벗나무, 자작나무 등 전통 재료를 사용한 이 작품은 전승에 기반을 둔 전통 기법으로 책판, 능화판, 책자, 책갑을 조형적으로 제작한 점이 높이 평가되었다”라고 밝혔다.

이외에 ▲ 국무총리상에는 김명순 씨의 ‘발우형지승합’ ▲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에는 신선이 씨의 ‘육각수로’ ▲ 문화재청장상에는 김성훈 씨의 ‘해금’ ▲ 국립무형유산원장상에는 정일오 씨의 ‘송광사 응진당 석가모니후불탱’ ▲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상에는 정재헌 씨의 ‘청화백자보상화문합’ ▲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상에는 박주동 씨의 ‘죽시’ ▲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장상에는 서지혜 씨의 ‘일월오봉도’ ▲ 문화재위원회위원장상에는 김민성 씨의 ‘책가도’ ▲ 한국중요무형문화재기능보존협회이사장상에는 김리완 씨의 ‘지호기표주박’이 각각 선정되었다.

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 수상작 130 작품 419점은 오는 10월 13일부터 27일까지 서울 중요무형문화재전수회관 민속극장 ‘풍류’에서 만나볼 수 있다. 개막식과 시상식은 10월 12일 오후 3시에 같은 장소에서 개최된다. 행사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국립무형유산원(☎063-280-1443) 또는 한국중요무형문화재기능보존협회(☎02-3453-1685)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.

<대상 - 훈민정음언해본 책판 및 능화판(박영덕)>


 
이전글  다음글 
목록
 

퀵메뉴

  • 시설안내
  • 알림마당
  • 교육과정
  • 찾아오시는길
  • 상위로